트럼프-김정은 회담 평양 1순위…워싱턴ㆍ판문점 가능성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첫 정상회담이 가시화되면서 이들이 어디서 만날지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백악관은 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만남 제안을 받아들일 것이라면서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는 추후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단 김정은 위원장의 제안을 트럼프 대통령이 수락한 모양새이기 때문에 회담 장소도 김 위원장의 ‘안방’인 평양이 유력해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또 북미 간 첫 정상회담인 만큼 양측 모두 회담 성공을 위해 신경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데 경호 등을 챙기는 데 있어 아무래도 미국보다는 통제된 북한이 훨씬 수월하다는 점도 고려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도 모두 평양에서 열렸으며, 지난 2000년 성사 직전까지 갔던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의 정상회담도 평양에서 개최하는 방향으로 추진됐었다.

그러나 최근 거침없는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내 평양 이외의 장소를 제안할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종종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외국 정상을 만나듯 김 위원장도 자신이 즐겨 찾는 것으로 전해진 원산 등 평양이 아닌 지방의 초대소를 회담장으로 제안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더나아가 김 위원장이 이른바 ‘평화공세’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워싱턴을 전격 방문할 가능성도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대북특별사절단과의 만찬에 부인 리설주를 대동하는 등 최근 정상국가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데, ‘불량국가’ 이미지를 벗는 데 미국 방문만큼 효과적인 것도 없기 때문이다.

그가 미국을 방문한다면 2012년 집권 이후 첫 해외방문이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이를 원한다 해도 미국이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언제든지 지금의 대화 국면이 뒤집힐 수 있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을 워싱턴으로 초청하는 것은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에게 상당한 정치적 리스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판문점도 고려할 수 있는 선택지다. 냉전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개최되는 회담은 북한과 미국 모두에게 상대적으로 부담도 적고 극적인 효과도 상승시킬 수 있다.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리니, 북미정상회담은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북미정상회담을 사실상 중재했다고 볼 수 있는 제주도에서 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전망도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