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신웅에 성폭행”…A씨, 가해자 ‘기명 미투’ 의미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트로트 가수이자 제작자인 신웅이 성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피해자 A씨는 가해자의 실명에 대해 “트로트가수 출신 제작자 신웅”이라고 이름을 밝혀 향후 법적 공방이 예고된다.

9일 A씨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그 사건 이후 정신적 고통이 상당하다. 육체적으로도 굉장히 힘들고 신웅이라고 실명을 밝힌 미투 고발 이후 주변에서 전화도 많이 온다. 현재 법적 절차를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미투선언 피해자 A씨가 가해자로 기명 지목한 트로트가수 출신 제작자 신웅. SNS캡처.

신웅과 연배가 비슷한 A씨는 2011년 지인을 통해 작사 작업을 부탁 받아 인연을 맺었다. 신웅과 그의 아들 신유의 곡 작업을 하는 동안 3건의 성추행과 1건의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신웅과 나눈 문자 메시지 등의 증거와 (문자 메시지에) 본인이 (성폭행을)시인한 내용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A 씨에 따르면 “2012년 12월 무렵 사무실에서 신웅에게 첫 성추행을 당했으며, 차안에서 2차 성추행을 당했고 2013년 2월께 다시 사무실 쇼파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급기야 “2014년 겨울 사무실에 둘만 남겨졌을 때 성폭행을 당했다.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할퀴어도 그 짓을 했다“고 말했다.

신웅은 또 다른 성폭력 피해자를 회유해 달라는 부탁까지 자신에게 한 적이 있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는 한 달 전 가족회의를 통해 남편과 아들, 며느리에게 신웅의 성폭행 사실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미투운동에 동참한 젊은 여성들은 사회의 응원만 받는 게 아니라 지탄을 받음에도 용기 있게 나오고 있다”며 “나는 나이를 먹은 입장에서 그걸 보며 거기에 동참하지 않으면 비겁할 것 같고, 평생 후회할 것 같았다. 그래서 용기를 내서 고백하게 됐다”며 폭로 배경을 설명했다.

A씨는 “가족들과도 이 이야기를 하면서 어떤 방향으로 고소를 할지 논의하고 있다. 피해 보상과 사과를 확실하게 받고자 한다”며 “내주 빠른 시일 내 고소장을 접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