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미투 응원·조찬기도?…文, 탁현민부터 잘라라” 일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9일 “자유한국당은 ‘터치는 성폭력이 아니다’는 취지의 발언을 사과하고 이 발언을 한 박순자 의원을 자유한국당 성폭력근절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에서 자르라”고 말했다. 또한 출판물을 통해 성추행 논란을 부르고 있는 탁현민 행정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응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쏟아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부산 시의회에서 진행한 최고위 회의에서 “박순자 의원이 전날 ‘자유한국당은 터치만 있었다. 성폭력은 없었다’는 해괴한 발언을 했다”며 “굉장히 저급한 인식인데 강간 정도만 성폭력이지 돼지 발정제 강간 미수 사건 정도는 성폭력이 아니라는 인식이다”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터치가 성폭력이지 그게 왜 성폭력이 아니냐”며 “자유한국당의 인식이 이렇게 저급하고 아직도 시대를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며 거듭 날을 세웠다.

하태경 최고위원이 최근의 ‘미투’운동과 관련 자유한국당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쓴소리를 날려 이목을 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순자 자유한국당 성폭력근절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전날 “우리(한국당)에게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들은 거의 ‘터치(접촉)’나 술자리 합석에서 있었던 일들이었지 하룻밤 지내고 이런 일들은 없었다”고 말한 바 있다.

하 최고위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강한 경고장을 날렸다.

그는 “경고한다.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을 끼고 돌 거면 미투(Me Too)를 응원한다는 말을 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날 국가 조찬 기도회에서 문 대통령이 고통 받은 미투 운동 피해자들에게 ‘따뜻한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했는데 그럴 거면 탁 행정관부터 자르고 기도하라”며 “탁 행정관의 책을 보면 정신적 성고문 기술자다”고 맹렬히 비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