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20호점 선정

-제주시 소재 ‘시니어손맛 아리랑’ 선정
-노하우 등 전수…5월 초 재개장 예정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호텔신라는 제주도에서 진행하는 사회공헌활동 ‘맛있는 제주만들기’의 20번째 식당으로 제주시 동광로에 위치한 ‘시니어손맛 아리랑’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20호점으로 선정된 시니어손맛 아리랑은 사회복지법인 ‘섬나기’에서 지역 어르신의 사회적 경험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근로 활동, 사회참여에 대한 욕구 충족 및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2012년부터 운영되고 있는 식당이다.

<사진> 맛있는 제주만들기 20호점으로 선정된 시니어손맛 아리랑 매장 모습. [제공=호텔신라]

식당 운영자는 기초연금 수급자 중에서 식당 운영을 희망하는 지역 어르신을 대상으로 선발되며 현재 고기선(79), 권정림(77), 박납순(73), 김연순(72) 등 어르신 4명이 ▷김밥 ▷김치찌개 ▷된장찌개 등을 주메뉴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식당 운영자들이 전문적인 요리기법을 배우지 못한 상황에서 장사를 시작하다 보니 하루에 매출 10만원을 넘지 못하는 날이 지속됐고 최근에는 임대료, 재료비 등을 복지법인에서 지원받아 운영될 정도로 힘든 상황이었다.

호텔신라는 어려운 생활고를 겪고 있는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자립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고령화 사회에서 어르신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맛있는 제주만들기 20호점으로 어르신들이 운영하는 식당을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호텔신라는 향후 식당 주인과의 면담과 주변 상권 조사를 통해 20호점만의 차별화된 음식 메뉴를 새롭게 개발해 노하우를 전수하고, 호텔의 고객 응대 서비스 교육도 실시해 오는 5월 초에 재개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맛있는 제주만들기 프로젝트는 관광제주의 음식문화 경쟁력을 강화하고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자는 취지의 상생 프로그램이다.

현재 19호점까지 재개장해 제주도 동서남북에 최소한 한 곳 이상 있으며 제주도민들은 물론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입소문이 퍼지면서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