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롯데 부회장, 베트남 총리 면담…투자ㆍ협력방안 논의

- 8일 응웬 쑤언 푹 총리 만나 현지 사업에 관심ㆍ지원 당부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황각규 롯데 부회장이 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만났다고 롯데그룹이 9일 밝혔다.

이날 면담에는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가 함께 했으며, 롯데의 베트남 현지사업과 관련해 투자 확대ㆍ협력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황 부회장은 “롯데가 베트남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들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하면서 “롯데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부문에의 투자와 고용 창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베트남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황각규 롯데 부회장(사진 왼쪽)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웬쑤언푹 베트남 총리를 만나 베트남 현지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투자 및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제공=롯데지주]

현재 롯데는 베트남에서 대규모 복합단지 개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호치민시가 경제허브로 개발 중인 투티엠 지구에 백화점, 쇼핑몰, 호텔, 오피스, 주거시설 등으로 구성된 ‘에코스마트시티’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하노이에는 ‘롯데몰 하노이’를 건설할 계획이다.

롯데는 1990년대 식품ㆍ외식사업 부문을 시작으로 유통ㆍ서비스ㆍ건설 등 그룹 핵심사업이 잇달아 베트남에 진출하며 현지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펼치고 있다. 롯데제과,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지알에스, 롯데시네마, 롯데자산개발, 롯데호텔, 롯데면세점 등 16개 계열사가 진출해 있으며 1만1000여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롯데는 베트남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 보고 향후에도 지속적 투자를 이어갈 예정이다. 양국의 교역 확대에도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관계자는 밝혔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