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어린이문화예술축제 호주 공연 성료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세계문화예술교류위원회(위원장 김지연)은 ‘2018 세계어린이문화예술축제’가 지난 1월 13일 한국 국회의사당공연을 시작으로 지난달 27일 호주에서의 일정을 끝으로 성공리에 마쳤다고 9일 밝혔다.

지난달 18일 부터 27일까지 호주에서 펼쳐진 세계어린이문화예술축제는 세계문화예술교류위원회의 김지원 위원장 과, 윤석구, 조원경 고문을 주축으로 스테프 13명, 어린이 참가자 33명 그리고 서울신학대학교 앙상블 합창단과 실용음악 밴드 더 비상 팀이 참가해 다양한 공연을 선사해 한국의 문화예술사절단의 역할을 담당했다.


2018 세계어린이문화예술축제(호주)는 문화예술공연, 문화예술교류, 문화예술수업, 문화예술여행의 총 4개 구성으로 진행됐다.

문화예술공연은 뉴카슬 한인 입양아 한글학교, 자비어 칼리지, 시드니 채스우드 공립학교, 시드니 중앙장로교회의 방문공연과 시드니 콘서바토리움 메인공연으로 진행됐다.

한국에서 태어나 먼 나라 호주에서 살고 있는 한국인에게 한국의 문화와 전통을 소개하는 장이 되었던 뉴카슬 한인 입양아 한글학교 공연은 사는 곳은 달라도 우리 모두 한국인이라는 공통분모 속에서 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을 갖을 수 있었던 귀한 자리가 됐다. 


자비어 칼리지, 시드니 채스우드 공립학교 공연은 호주의 어린이, 청소년과의 문화 교류 속에서 서로의 문화를 소개하고 이해하는 소통의 장이며 시드니 중앙장로교회에서의 공연은 다양한 문화의 사람들과 하나가 될 수 있었던 평화와 화합의 장이 됐다. 메인 공연인 시드니 콘서바토리움에서의 공연은 한국의 어린이 전문 공연단인 러브락, 조이 퍼커스, 코리언 유스콰이어, 프라미스 앙상블, 해피니스 하모니와 성인 공연단인 서울신학대학교 앙상블 합창단, 밴드 더 비상 외에 호주의 산타사비나 칼리지 합창단과 그레이스랜드 어린이 합창단이 함께 했다.

본 공연에서는 우리나라의 전통 문화 퍼포먼스, 악기연주, 중창, 합창, K Pop 댄스 등 우수한 컨텐츠의 작품이 선보여졌다, 언어, 인종, 종교 등이 달라도 한국과 호주 양국의 합동 공연를 통해 우리가 하나로 이어져 있음을 발견할 수 있었고, 공동체라는 더 큰 가치를 배울 수 있었다. 


문화예술교류는 시드니한국문화원과 자비어 칼리지에서 진행됐다. 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는 호주에 사는 한국 사람들이 우리나라 전통을 지키고 계승할 뿐만 아니라 타문화권의 사람들에게 우리의 문화를 소개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음이 큰 감동으로 다가왔다.

자비어 칼리지에서의 교류는 크게 두 가지 방법으로 진행됐다. 먼저는 한국의 어린이들이 두 세명 씩 짝을 이루어 수업에 참관하였는데 호주 학교에서는 무엇을 어떻게 배우는지, 선생님은 어떻게 수업을 하는지, 학생들은 어떤 모습으로 수업에 참여하는지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었다. 두 번째는 호주의 학생들에게 ‘한국’을 소개 하는 시간이다. 한국은 어디에 있고 어떻게 생겼는지, 한국을 대표하는 동물과 꽃은 무엇인지, 한국의 4계절은 어떤 모습인지, 그리고 한국의 전통의상과 악기는 무엇인지 등에 관한 소개 후 호주의 학생들이 직접 한복을 입고 패션쇼를 하고 사물 악기를 연주하는 시간을 갖었다.

문화예술수업은 호주의 저명한 음악교육가인 ‘켈리’선생이 있는 산타사비나 학교에서 진행됐다. 호주의 유명 음악감독에게 직접 합창과 뮤지컬 작품을 사사 받은 후 발표까지 이루어지는 수업을 훌륭하게 마쳤다.

문화예술여행은 자연 환경이 우수하다는 호주의 명성에 알맞게 호주 곳곳의 지역을 탐방하고 체험하는 시간을 갖었다. 포트스테판 사막투어 및 샌드보드, 야생돌고래 관찰, 블루마운틴 투어, 페더데일 야생동물원 방문, 시드니 시티투어 등 그 잔상이 오랫동안 기억될 소중한 시간이였다.

세계어린이문화예술축제는 어린이가 만드는 축제이다. 그리고 어린이를 위한 축제이다.

김지연 위원장은 “세계어린이문화예술축제가 END(끝)이 아닌 AND(그리고)가 되길 바란다”며 “더 많은 한국의 어린이들이 세계를 향해 큰 꿈을 펼칠수 있도록 내년엔 더 큰 행상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