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날씨] 바람불고 쌀쌀…아침 최저 -4도, 낮 최고 12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9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차츰 맑아지겠다.

다만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산지, 경북 동해안에는 이날 새벽까지 비 또는 눈이 오겠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산지 3∼8㎝, 경북 북부 동해안 1∼3㎝로 예보됐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4∼3도, 낮 최고 기온은 2∼12도로 평년보다 쌀쌀하겠다.

새벽부터 아침까지 일부 내륙에는 짙은 안개가 끼고, 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며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마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지겠다”며 “모레(10일)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