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S 임국희 박사, 세계인명사전 ‘마르퀴즈 후즈 후’ 등재

- 원자력발전소 중대사고 분야 연구성과 인정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원자력안전연구실 임국희<사진> 선임연구원이 세계 3대 인명사전 중의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 후’ 2018년 판에 등재됐다고 9일 밝혔다.

1899년 출간을 시작한 ‘마르퀴즈 후즈 후’는 미국 인명정보기관,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의 인명사전과 함께 세계 3대 인명사전의 하나로 매년 각 분야에서 우수한 업적을 보인 인사를 선정해 소개하는 인명사전이다.


임 선임연구원은 지난 2010년도부터 현재까지 국제과학논문 인용색인(SCI)급 국제학술지 및 학술대회를 통해 다수의 논문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원자력발전소 중대사고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았다.

특히 지난해 경수로 원전에 대한 중대사고 시 외벽냉각 및 원자로용기 하부헤드 파손 평가 등의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