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헝가리 전기차배터리 공장 ‘첫삽’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SK이노베이션은 8일 오후(현지 시간) 헝가리 코마롬에서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의 유럽 첫 단독공장으로, 글로벌 메이저 완성차 업체들이 위치한 유럽 시장 공략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기공식에는 시야르토 피테르 헝가리 외교부장관 등 헝가리 정부 관계자, 최규식 주 헝가리 대사 등 한국 정부인사와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윤예선 배터리사업 대표 등 SK 경영진, 고객사와 협력사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10여년 전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처음 기획한 이후 기울여 온 노력들이 유럽 공장 건설 등으로 결실을 맺고 있다”라며 “머지않아 전 세계 전기차에 SK배터리를 공급하게 되는 날이 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SK Battery Hungary 조감도 [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동유럽 주요 지역을 후보지로 검토한 결과 입지와 경제성 등 사업성이 가장 뛰어난 헝가리 코마롬을 최종 사업지로 결정했다. 공장은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북서쪽으로 약 110Km 떨어진 코마롬-에스테르곰 주에 건설된다.

SK이노베이션은 ‘선 수주, 후 증설’ 전략에 따라 유럽 완성차 업체와 체결한 장기 공급계약을 기반으로, 코마롬 현지에 43만 제곱미터(약 13만 평)의 부지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향후 건설 투자비, 운전자본 등 총 8402억 원을 2022년까지 분할 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다.

공장은 2019년 하반기 준공될 예정이며 이후 설비 안정화 및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 2020년 초부터 본격 양산과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모든 생산라인이 완공되는 2022년에는 연간 7.5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게 된다. 이로써 SK이노베이션은 연간 3.9GWh를 생산하는 서산 공장의 약 두 배에 달하는 규모의 국외 생산 거점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헝가리 공장에서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0km에 이르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가 생산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SK이노베이션은 세계 최초로 중대형 파우치 NCM811 배터리 양산을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이번 기공식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에 대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신뢰를 키울 수 있게 되었으며, 사업 확장에 있어서도 중요한 의미가 될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이 유럽에 첫 독자 공장을 건설하는 것으로 딥체인지 2.0을 완성해 나간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만큼 반드시 성공시켜 기업 가치를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