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민기 “학생들과 가족들에 미안하다”…유서 발견

-사망 현장서 유서 발견…자살 추정
-성추행 수사는 ‘공소권 없음’ 종결
-빈소는 유족 요청으로 ‘비공개’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미투 운동’ 과정에서 제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은 배우 조민기(53) 씨의 사망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현장에서 조 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를 발견했다. 경찰은 조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부검은 하지 않는 쪽으로 검토 중이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광진경찰서는 10일 조 씨가 숨진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주상복합 지하주차장 창고에서 조 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를 발견했다.

A4 용지 6장 분량의 유서에서 조 씨는 같이 공부했던 제자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족의 입장을 고려해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의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조 씨는 지난 9일 오후 4시께 지하주차장 내 창고에서 목을 맨 채로 발견돼 인근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조 씨는 이날 오전 아내에게 ‘바람 좀 쐬고 오겠다’는 문제를 보내고 집을 나섰다. 그러나 조 씨가 이후 전화를 받지 않자 아내는 주상복합 관리실 직원들에게 조 씨를 찾아줄 것을 요청했고, 지하주차장을 수색하던 경비실 직원이 숨진 조 씨를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오후 3시께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검안의의 의견을 바탕으로 조 씨가 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이 확인되지 않아 부검하지 않는 쪽으로 검찰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조 씨는 지난달 ‘조 씨가 충주대 교수로 재직하며 여제자들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했다’는 제자들의 폭로가 나오면서 면직 처리됐다. 경찰은 내사 과정에서 조 씨의 범죄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정식 수사에 착수하고 조 씨를 오는 12일 불러 조사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피의자인 조 씨가 사망하면서 제자 성추행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예정이다.

숨진 조 씨의 빈소는 서울 건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그러나 유족들의 결정으로 빈소는 현재 비공개 상태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