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덕 인천유나이티드FC 대표, ‘블루하트레이스’ 사회공헌 사업 3천만원 기부

- 급여 모아 전달한 ‘블루하트레이스’ 첫 기부자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프로축구 K리그 인천유나이티드FC 강인덕<사진 왼쪽> 대표이사는 9일 인천유나이티드FC가 추진하는 사회공헌 캠페인 ‘블루하트레이스(BLUE HEART RACE)’에 3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지난해 8월 강 대표가 인천유나이티드FC 대표이사로 부임한 후 지급된 급여를 모은 금액의 일부로 알려졌다.

이 기부금은 강 대표가 평소 입버릇처럼 말했던 “무보수로 인천구단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약속을 지킨 것이다.


강 대표는 지난해 취임 당시 인사말을 통해 “저에게 지급되는 급여를 인천구단을 위해 활용하겠다”고 약속했었다.

인천구단의 사회공헌 사업인 블루하트레이스는 인천구단의 컬러인 ‘블루’와 인천시민 사랑의 상징인 ‘하트’를 결합해 탄생한 신개념의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 NGO 사단법인 ‘온해피’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캠페인으로 다문화가정 교육비 및 소외계층 의료비 지원 등에 기부금이 활용된다.

지난해 심장병을 앓고 있던 몽골 소년 간바트의 수술비 전액을 지원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등 지구촌에 따뜻한 이야기를 전달했다.

온해피 배인식<사진 오른쪽> 대표는 “강인덕 대표가 몸소 실천하는 사랑과 희망의 메시지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인천시의 핵심 사업인 ‘시민행복 더하기’에 스포츠의 감동을 접목시킨 ‘블루하트레이스’에 인천지역 시민들 및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인덕 대표는 “시민들이 주인인 인천구단의 존재 목적은 시민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주는 것”이라며 “이번에 블루하트레이스 동참을 통해 시민들이 인천구단에 베풀어주신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