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의 솔루션이 본격 진행되자 시청률도 껑충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인기 조짐이 심상치 않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지연 방송을 했음에도 1부 시청률 5.6%, 2부 시청률 8.8%(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올라 종전 최고 시청률이었던 7.2%를 훌쩍 뛰어 넘으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은 ‘충무로 필스트리트’ 가게들을 위한 백종원의 솔루션이 본격 진행됐다. 스테이크 집은 백종원의 조언을 토대로 새로운 메뉴와 소스 만들기에 돌입했고, 떡볶이집 사장은 백종원의 숙제를 성실히 수행해내며 ‘소스 만들기’ 심화과정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백종원은 새로운 튀김과 소스를 제시했고, 손님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돈차식당’은 가오픈을 거쳐 정식 오픈을 진행했지만, 작은 실수들이 이어졌다. 슈니첼과 함께 먹어야 되는 감자샐러드를 미리 준비하지 못하는가 하면. 돈스파이크는 “음식이 부족한 건 안 먹느니만 못하다”며 손님에게 정량을 넘어서는 음식 세팅과 새 것 같은 리필 제공으로 백종원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차오루는 그 와중에 “이렇게 음식 많이 주면 안 된다”고 중심을 잡아줬고, 완벽한 손님대처와 홀 서빙으로 백종원의 칭찬을 들었다. 결국 ’돈차식당‘은 완판 마감에 성공했다.

한편, ‘백종원 솔루션’을 거부했던 국숫집 사장은 제작진과 면담을 가졌다. 국숫집 사장은 “맛있으면 솔루션을 한다고 했는데, 이미 (백종원)기분이 나쁘셨다”면서도 제작진과의 거듭된 얘기에 “내가 이해력이 좀 떨어지는 것 같다”고 자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백종원은 다시 국숫집을 찾았다. 이들의 최종 결말은 오는 16일(금) 방송분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