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하는 트럼프 “북한과 합의 형성중…완성되면 세계에 좋아”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의 합의가 정말로 만들어지는 과정에 있다”고 9일(현지시각)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자평한 뒤 “합의가 완성되면 세계에 매우 좋은 것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짤막하게 남긴 그의 트윗은 새러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북한이 구체적이고 검증 가능한 조치를 취해야 회담에 응할 수 있다고 밝히고 몇 시간 뒤에 나왔다.

이에 대해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것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특사단으로부터 전해 들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대화 제의를 수락, 오는 5월 안에 정상회담을 갖겠다고 확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장소와 시간은 나중에 결정될 것이라고 이날 트윗을 통해 설명했다.

미국 행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북한이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비핵화 의지를 밝히면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