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촛불시위 무력진압 논의’ 주체는 청와대 경호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9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정국 당시 군 수뇌부의 촛불시위 무력진압 논의 의혹과 관련해 ”(회의가 있었다면) 수방사 자체 판단으로 그 회의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회의 주체를 당시 청와대 경호처로 지목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당시 회의는 광화문의 시위사태가 격화됐을 때를 대비해서 한 대전복 회의일 것“이라며 ”대전복 회의의 보고 수신처이자 컨트롤타워는 바로 청와대 경호처“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은 주말이면 합참 상황실에서 대기하면서 소요상황을 체크했다“며 수방사, 특전사, 기무사로 지정된 대전복 부대 회의가 당시에 열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전복 부대는 정권의 보위부대로 유사시에 민간에 군을 투입할 수 있는 부대“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당시 군이 무력진압을 모의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한 군인권센터에 대해 ”매우 소중한 폭로를 해줬다“면서도 ”그런데 이를 자칫 수방사령관의 개인 일탈로 몰고 가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시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방부가 관련 의혹에 대해 감사를 벌이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선 ”일단 시스템 전체를 감사대상으로 해야 하며 한민구 전 장관의 역할까지도 규명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