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명 중 6명 “선배 ‘갑질’에 당한 적 있다”

-응답자 절반 “선배 무서워 참고 버텼다”

[헤럴드경제=윤호 기자]대학생 10명 중 6명은 대학 군기 문화에 따른 선배 갑질에 당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5일까지 전국 20대 대학생 회원 1028명을 대상으로 한 ‘대학 군기문화, 어떻게 생각하세요?’란 설문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대학생 79.6%는 대학 군기 문화에 대해 “어떤 이유에서든 사라져야 마땅하다”는 의견을 보였으며, 17.2%는 “조직생활에서 어느 정도 필요하다”, 3.1%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대학생의 57.6%는 “대학교 입학 후 선배 갑질을 매우 경험했다(13.9%)”, “어느 정도 경험했다(43.7%)”고 답했다. 선배 갑질을 “별로 느끼지 못했다” 혹은 “전혀 느끼지 못했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24.1%, 18.3% 있었다.

가장 많이 경험한 선배 갑질 유형은 “인사 강요(34%)”와 “음주 강요(18.4%)”였다. 이어 “화장, 헤어스타일 등 복장제한 강요(10.7%)”, “메신저 이용과 관련한 제재(10.4%)”, “얼차려(10.2%)”가 뒤를 이었다. “성희롱(3.9%)”과 “일방적인 폭행(2.4%)”이란 답도 있었다.

선배 갑질에 당한 응답자 가운데, 부조리 한 일을 직접 건의하거나 관련 기관에 신고한 이는 소수에 불과했다. 선배 갑질에 당한 후 대처 방법을 물어본 결과 54.1%의 응답자가 “선배가 무서워 어쩔 수 없이 참고 버텼다”고 답한 것. “동기들끼리 뭉쳐 해결했다”, “부조리함을 직접 선배에게 건의했다”, “학내외 관련 기관에 신고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15.7%, 8.1%, 3.9%에 그쳤다.

선배 갑질에 당한 적 “있다”고 답한 응답자 중 88.8%는 선배 갑질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으며, 스트레스 정도에 대해 “스트레스는 받지만 이길 수 있는 정도(60.8%)”, “학과생활(휴학) 및 공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정도(19.7%)”, “때때로 우울감을 느끼는 정도(18.2%)” 순으로 답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