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운동은 적폐세력이 기획”…대전 서구의원 사과

[헤럴드경제]대전의 한 기초의원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미투 운동을 폄훼하는 글을 올렸다가 비난 여론이 일자 글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김창관 대전 서구의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성 언론장악에는 일동 침묵, 안희정에는 전력 질주한 언론’이라는 제목의 글을 링크했다.

또 댓글에는 “미투 운동을 적폐세력이 기획, 제작한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정의당 대전시당 서구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피해 여성에게 연대의 손을 내밀고 위로의 말을 건네야 할 정치인이 오히려 피해자를 의심하며 깎아 내리는내용을 게시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9일 기자들에게 보낸 사과문을 통해 “삼성의 언론장악에 침묵하는 언론에 대한 문제의식으로 (글을) 올린 것”이라며 “미투 운동을 폄훼하거나 가해자에 대한 어떠한 변론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제가 링크한 글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올린다”며 “이번 일을 더욱 미투 운동에 관심을 두고 여성인권신장과 권익에 앞장서는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