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전 부인 측 “여자 문제로 이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방의원과 불륜설이 제기된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전 부인 측이 여자 문제로 이혼했다고 주장했다.

내연관계에 있던 지방의원을 공천했다는 당원의 의혹 제기에 이어 전 부인의 폭로로 사태가 일파만파 번지는 모양새다.

민주당 당원 오영환씨는 9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와 시의원의 관계는 2009년부터 10년 동안 계속됐고, 박 후보가 거주하는 아파트를 시간 구분 없이 드나드는 것을 옆에서 지켜봤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지말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방의원 말고도 박 후보와 공주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여자와 문제가 있었고, 시의원이 가게를 찾아와 싸움이 벌어진 적도 있다”며 “이 때문에 전 부인이 박 후보의 여자 문제로 더는 박 후보와 같이할 수 없다는 의사를 제게 밝혔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씨와 함께 기자회견장에 온 박 후보의 전 부인 박모씨는 오씨의 주장에 대해 “모두 사실”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가 이혼한 것은 지난해 9월 15일로, 오씨와 전처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박 후보와 시의원의 관계는 불륜인 셈이다.

오씨는 앞서 지난 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박 후보가 해당 시의원을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또 다른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인 양승조 의원 지지자로 알려졌다.

그는 이와 관련해 “양승조 의원이 도지사 출마 한다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분”이라면서도 “이번 일과는 관계는 없으며 저 혼자만의 소신으로 했음을 말씀드린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 측은 오씨의 기자회견에 대해 즉각 논평을 내고 반박했다.

박 후보 측은 “선거전을 진흙탕으로 만들려는 더러운 프레임에 굴복하지 않겠다. 완벽한 거짓말”이라며 “2007년 홀연히 집을 나간 아내의 버림에 지난 10여년 죽음보다 고통스러웠다”고 주장했다.

전 부인과의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지난달 도지사 출마 기자회견에서 생활고 때문이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박 후보 측은 시의원 공천 의혹에 대해서도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전날 오씨를대전지검 공주지청과 충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각각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박 후보는 “2014년 당시 공주는 비례대표 입후보자가 1명뿐이었고, 당시 공주뿐아니라 천안 등 대부분 지역위원회 여성위원장이 비례대표 공천을 받았다”며 “저는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사람으로, 철저한 인사검증을 마쳤고 사생활이 문제였다면 검증 초기 드러났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