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민기 시신 건국대 병원 영안실 안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조민기의 시신이 건국대학교병원 영안실에 안치됐다.

9일 조이뉴스에 따르면 건국대학교병원 관계자는 “배우 조민기가 이날 오후 4시께 응급실에 도착했으며, 사망 판정을 받았다. 시신은 영안실에 안치됐다”고 알렸다. 

[사진=연합뉴스]

조민기는 이날 서울 광진구 구의동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옆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민기의 아내가 이를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조민기가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조민기는 지난달 자신이 재직 중인 청주대학교에서 연극학과 여대생들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이 제기 됐으며, 추가 피해자들의 폭로가 계속됐다.

조민기는 “제가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시간들이 너무나 갑작스럽게 닥치다보니 잠시 부끄러운 모습을 보인 점에 대해서도 다시한번 사죄드린다”라며 “남은 일생동안 제 잘못을 반성하고, 자숙하며 살겠다. 앞으로 헌신과 봉사로써 마음의 빚을 갚아나가겠다”고 사과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조민기를 강제 추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으며, 조민기는 오는 12일 오후 충북경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