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북한의 구체적 조치 없으면 김정은 안만나”

28GpoRsy_400x400백악관은 9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열린데 대해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구체적인 조치와 구체적인 행동을 보지 않고는 그러한 만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실제로 (북한으로부터) 뭔가를 얻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의 정상회담 제안을 수락하며 오는 5월 안에 만나자는 의사를 밝혔지만, 비핵화 등과 관련한 북한 측의 가시적 조치가 없으면 정상회담이 불발될 수도 있음을 시사한 언급으로 풀이된다.(워싱턴=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