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故조민기 안치된 건대병원 ‘혼잡’…“빈소는 아직”

-자택 지하주차장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

-성추행 수사는 ‘공소권 없음’ 종결 전망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제자들의 ‘미투’ 폭로가 제기되며 강제 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배우 조민기(53) 씨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은 사인을 밝히기 위해 수사에 나선 경찰과 취재진으로 혼잡한 상황이다. 유족 측은 현장에 취재진이 늘어나면서 빈소를 건대병원이 아닌 다른 곳으로 결정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9일 병원 장례식장 측은 “조 씨의 시신이 안치된 것은 맞지만 빈소가 차려질지 여부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한때 장례식장 직원들이 빈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조 씨의 빈소는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현재 경찰은 유족과 부검 여부 등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식장 내부는 취재진이 몰리면서 병원 직원들이 현장 정리에 나선 상황이다.

<사진>故조민기 씨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 건대병원 장례식장

이날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조 씨는 오후 4시 5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자신의 자택 지하주차장 옆 창고에서 목을 맨 채로 발견됐다. 119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목을 맨 채 숨진 조 씨를 발견하고 응급조치를 시행했지만, 결국 조 씨는 응급실로 이송된 끝에 사망 판정을 받았다. 병원 관계자는 “오후 5시 20분께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며 “병원에 왔을 때는 이미 심장이 멈춰 있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확보한 정황 증거와 최초 출동한 구급대원의 진술 등을 종합해 조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인을 파악 중이다. 조 씨는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제자들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아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경찰은 오는 12일 조 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이날 조 씨가 사망하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할 전망이다.

조 씨는 지난 2004년 이 대학 겸임교수를 시작으로 2010년 조교수로 부임해 지난해까지 학생을 가르쳤다. 1982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조 씨는 연극과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