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檢 출석] “국민께 죄송…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나흘 만에 검찰 자진 출석
-“아내와 아이들에게도 미안”

[헤럴드경제=이현정ㆍ정세희ㆍ김유진 기자] 여성 정무비서를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검찰에 자진 출석해 국민들과 도민들에게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폭행 파문이 나온지 나흘 만이다.

남색 패딩을 입고 모습을 드러낸 안 전 지사는 이날 오후 5시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해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입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단 말씀을 올립니다”며 “제 아내와 아이들 가족에게 너무 미안합니다”라며 비교적 담담한 말투로 말했다. 이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 전 지사는 “조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답하고 건물로 들어갔다.

안 전 지사가 나타나자 일부 지지자들은 플래카드를 들고 항의하거나 욕설을 던지기도 했다.

앞서 안 전 지사는 지난 5일 성폭행 의혹 보도가 나온 직후 잠적했다. 전날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지만 회견 2시간을 앞두고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취소했다.

안 전 지사 측은 그동안 변호인단 구성을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