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조각미남 박서준 인기의 재발견…영업종료 앞두고 예약 폭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윤식당2’를 찾은 많은 손님들이 서빙남 박서준의 매력에 흠뻑 빠진 모습과 함께 영업 종료일을 하루 앞두고 예약이 폭주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훈남 외모에 영어는 물론 스페인어까지 깔끔하게 소화하는 박서준의 인기가 팔로우 440만이라는 사실에 이날 ’윤식당2′를 찾은 한 외국인 커플은 “어메이징”을 연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로 인해 박서준은 오늘(10일)오전 주요포털 실검 1위를 장식했다.

전날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에서는 벨기에서 온 제프리와 덴마크에서 온 스티나 커플이 손님으로 등장했다. 

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 캡처.

이 커플은 서빙하는 박서준에게 ‘윤식당2’가 스페인의 방송 프로그램인지 물었다.

이에 박서준이 “한국 프로그램이다”라고 답하며 “인터넷에서 방송을 볼 수 있다”고 말하며 보여달라는 손님의 요청에 자신의 SNS를 소개했다.

이 커플은 촬영 당시 440만이 넘는 박서준의 팔로우를 보고 깜짝 놀랐다. 스티나는 “덴마크 인구가 500만 명인데”라며 또한번 놀랐고 제프리는 “내가 만난 사람들 중 가장 유명한 사람이다”라며 스페인의 작은 시골마을에서 만난 ‘깜짝 행운’에 잇단 감탄사를 토해냈다. 이 커플은 박서준에게 다음날도 또 올 것이라며 예약까지 남겼다.

박서준은 눈에 띄는 외모뿐만 아니라 명석한 두뇌와 투철한 서비스 정신으로 윤식당 입소문에 큰 몫을 차지했다.

비빔밥과 젓가락 사용을 낯설어 하는 외국인들을 위해 직접 비벼주고 사용법을 알려주며 ‘윤식당2’프로그램에 대해 궁금해 하는 질문에 특유의 밝은 미소와 함께 눈을 맞추며 성실하게 답했다. 또 많은 주문으로 조리순서에 고민하는 주방팀을 위해 조리순서를 메모해 줘 일손을 도왔다. 덕분에 윤여정과 정유미는 헷갈리지 않고 음식을 준비할 수 있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윤식당이 가라치코 지역 최대 일간지에 전면에 소개되자 손님들이 줄 서서 오픈을 기다리는 진풍경을 보였다. 단지 외국인들에게 낯선 한국식당이 아닌 음식 맛이 뛰어난 식당으로 가라치코 관광에 활기를 불어 넣어 줄것이라는 기사에 박서준은 물론 영업상무 이서준도 뿌듯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다음 주 예약 문의를 하러 찾아오는 손님들이 줄을 이었으나 내일이 마지막 영업일이라는 말에 실망감과 아쉬움을 드러내며 돌아서는 모습에 이서준과 박서준은 또한번 환한미소를 띄었다.

한편 다음 주 영업 마지막 날은 맞은 ‘윤식당2’ 예고편에서는 윤여정, 이서준, 정유미, 박서준이 ‘주방탈출’을 후련 섭섭해 하는 모습과 함께 이들의 남은 가라치코에서의 특별휴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윤식당2’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5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