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롯데면세점 제1터미널 3개 사업권 계약해지 승인

-승인 120일 이후인 7월 7일부터 효력 발생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롯데면세점은 9일 인천공항공사로부터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사업권 계약해지 승인 공문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지난달 28일 계약해지에 따른 위약금을 전액 납부했으며 공항공사는 9일이 지난 이날 계약 해지를 승인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에 따라 롯데면세점은 현재 운영 중인 4개 사업권 중 주류ㆍ담배 사업권(DF3)을 제외한 나머지 3개 사업권(DF1, DF5, DF8)을 반납할 수 있게 됐다.

인천공항공사는 공문에서 해지 요구를 승인한 날로부터 120일 이후인 7월 7일부터 해지 효력이 발생한다고 명시했다.

롯데면세점 측은 “최종 철수 시점까지 공항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