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프레시안 추가폭로 참담 입장문 곧 발표”…미투 A씨 “나를 고소하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한 가운데 피해자가 직접 나서 이를 재반박하는 입장문을 프레시안을 통해 9일 저녁 공개했다. 이에 정봉주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제시한 성추행 추가 증거에 대해 “참담하다”며 곧 입장문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미투 진실’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7일 프레시안은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침묵을 지켜오던 정봉주 전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피해자인 현직 기자 A씨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2011년 12월 23일 서울 렉싱턴 호텔룸에 간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대법원 확정 판결을 받은 12월 22일 밤부터 다음날인 23일 새벽까지 방송녹음을 했고, 오후에는 변호사 사무실에 있었다고 주장하며 사건 당일 행적을 상세히 밝혔다.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정봉주 전 의원. 사진 SNS캡처.

이에 대해 A씨는 인터넷 매체와 추가 인터뷰를 통해 성추행이 있었던 23일 정 전 의원과 만난 시간은 20분도 채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 매체는 또 A씨가 성추행을 당한 지 2주쯤 뒤 당시 남자친구에게 보낸 이메일을 공개했다. 이 이메일에는 ‘애인 같다’, ‘새벽에 와 달라’는 정 전 의원의 말이 모욕적이었다는 A씨의 심경이 담겨 있다.

또한 9일 저녁 입장문 밝힌 A씨는 “오늘 정봉주 전 의원이 낸 보도자료를 읽었다. ‘사실이 아니고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부분을 읽을 때 제 가슴은 덜컥 내려앉았다”면서 “아직도 이 절망스럽고 두려운 지금의 감정이 무엇인지 저도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정 전 의원이 낸 보도자료 속에서 저의 ‘존재’는 유령이고 세상에 없는 사람”이라며 “혹시라도 제가 마음을 바꿔 이름과 얼굴을 드러내고 증언하면 그때는 적어도 제 존재는 인정할까요?”라고 적었다.

그는 “정 전 의원이 이제 제발, 정말로 제발, ‘미투’라는 말을 입에도 담지 않기를 바란다”며 “많이 모자라고 부족한 제가 감히 미투 물결에 동참하기로 결심한 이유는 정 전 의원 같은 사람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였다. 차라리 저를 고소하라고 말하고 싶다”고 글을 마무리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