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빈소 건국대 장례식장, 발인 12일

[헤럴드경제] 배우 고 조민기의 빈소가 지난 9일 밤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2일이며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조민기 빈소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이날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조 씨는 오후 4시 5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자신의 자택 지하주차장 옆 창고에서 목을 맨 채로 발견됐다. 

119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목을 맨 채 숨진 조 씨를 발견하고 응급조치를 시행했지만, 결국 조 씨는 응급실로 이송된 끝에 사망 판정을 받았다. 병원 관계자는 “오후 5시 20분께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며 “병원에 왔을 때는 이미 심장이 멈춰 있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조민기 빈소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경찰은 현장에서 확보한 정황 증거와 최초 출동한 구급대원의 진술 등을
종합해 조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