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조민기 숨진채 발견…경찰 소환 앞두고 ‘자살 추정’

-‘제자 성추행 의혹’ 경찰 출두 3일 앞둔 상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교수로 재직 중 여제자들을 상습적으로 추행했다는 폭로가 나오면 경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있던 배우 조민기(53) 씨가 결국 숨진 채로 발견됐다.

9일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조 씨는 이날 오후 4시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자택 지하주차장 내 창고에서 목을 맨 채로 발견됐다.


119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목을 맨 조 씨를 발견했지만, 조 씨는 이미 심장이 숨진 뒤였다. 조 씨의 시신은 현재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진 상태다.

소방당국의 통보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현재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출동한 구급요원 등의 진술을 통해 자살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출동 당시 조 씨가 이미 심장이 멎은 상태”였다“며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이 응급조치를 했지만, 이미 숨진 상태”라고 말했다.

‘미투 운동’ 과정에서 피해자들의 폭로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조 씨는 최근까지 대학 교수로 재직하며 여제자들에게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내사를 진행한 충북지방경찰청은 최근 조 씨의 성추행 의혹에 근거가 있다고 판단해 정식 수사를 진행하며 오는 12일 조 씨를 소환할 계획이었다.

조 씨는 최근 미투 운동에 참여한 제자들의 폭로 이후 개인 메신저 기록이 공개되고 추가 피해자들의 증언이 잇따르면서 대학으로부터 면직 처분을 받았다. SNS상에는 조 씨뿐만 아니라 조 씨의 가족들에 대한 욕설 등도 잇따라 조 씨가 경찰 조사를 앞두고 심적 부담을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