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메달의 가치는…1인 1개 최고 1억 6300만원

[헤럴드경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출전한 국가대표 선수 1명이 받을 수 있는 메달관련 포상금은 최고 1억 5000만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개인전 금메달을 딸 경우 정부포상과 선수단장 격려금을 합쳐 1억 6300만 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우선 선수들이 받는 정부 포상금이다. 이는 한 달 전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했던 비(非)장애인 선수와 동일하다.

개인전은 금메달 6300만원, 은메달 3500만원, 동메달 2500만원이다.

단체전은 개인전의 75%인 금메달 4725만원, 은메달 2625만원, 동메달 1875만원이다.

지도자에게도 금메달의 경우 감독 8000만원, 코치 6000만원이 책정됐다.

종전에는 패럴림픽 메달 포상금이 올림픽보다 조금 적었다.

그러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부터 똑같은 금액으로 정해졌다.

9일 오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 태극기가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 포상금에 더해 패럴림픽 국가대표들은 추가로 배동현 선수단장이 약속한 특별 격려금 혜택을 누린다.

개인전은 금메달 1억원, 은메달 5000만원, 동메달 3000만원이다. 장애인아이스하키와 휠체어컬링 등 단체 종목은 금메달 3억원, 은메달 2억원, 동메달 1억원이다.

한국 선수단 메달 시나리오에 따르면 신의현(창성건설)은 바이애슬론 남자 좌식 7.5㎞ 금메달과 좌식 12.5㎞에서 은메달을 노린다.

신의현이 이 목표를 달성한다면 우선 정부 포상금 9800만원(금메달 6300만원 은메달 3500만원)을 받는다.

추가로 선수단장이 지급하는 포상금 1억5000만원(금메달 1억원 은메달 5000만원)의 포상 혜택까지 볼 수 있다.

메달권으로 분류되는 휠체어컬링과 아이스하키도 두둑한 포상금을 받을 수 있을전망이다.

여기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지급하는 경기력향상연구연금의 경우 연금 점수 110점 초과 시 일시장려금은 5000만원 안팎을 받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