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층 아파트서 떨어진 4살 아이 ‘극적 생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기 평택의 한 아파트 11층에서 4살짜리 남자아이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후 4시 5분께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15층짜리 아파트 11층에 사는 A(4)군이 화단에 쓰러져 있는 것을 이곳을 지나던 학생이 발견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123rf]

A군은 골절상을 입고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의식과 호흡은 정상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집에는 A군의 어머니와 동생(2)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군 어머니가 거실에서 동생을 돌보는 사이, 방 안에 혼자 있던 A군이 창문 아래에 놓인 플라스틱 수납장 위로 기어 올라갔다가 밖으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11층 높이에서 추락했음에도 A군이 목숨을 구한 건 아파트 외벽에 설치된 ‘빗물받이’ 덕이었다.

이 아파트 3층 높이 외벽에는 빗물을 막는 용도의 20㎝ 남짓 돌출된 구조물이 있었는데, A군은 추락 중 빗물받이에 먼저 부딪힌 뒤 흙이 덮인 화단으로 떨어져 충격이 완화됐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A군 집과 아파트 주변을 감식한 결과 3층 빗물받이가 충격으로 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혼자 있던 A군이 스스로 떨어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