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ETRI와 차세대 자동차 기술개발 제휴 손잡다

- 미래형 자동차 기술 개발 전반에 협력키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9일 자사의 R&D센터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차세대 자동차용 주요기술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제휴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BMW 그룹 코리아 마틴 뷜레(Martin Woehrle) R&D 센터장,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동원 SWㆍ콘텐츠연구소장 등 관련 임원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사용자 체험형 운전자 보조기술, 자동차용 통신기술, 전력기술, 신소재 기술 등 미래형 자동차 기술 개발 전반에 협력키로 합의했다.

특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ICT분야 전문 연구기관과 글로벌 대표 자동차 기업이 함께 기술협력을 추진키로 협의하면서, 앞으로 한국이 자동차 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 주요 거점 역할을 담당할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마틴 뷜레 BMW 그룹 코리아 R&D 센터장은 “이번 협약은 미래 이동수단을 향한 BMW의 프리미엄 전략의 일환”이라며 “양 조직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이동수단의 미래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 기관은 이번 협약에 앞서 ‘촉각 입출력을 포함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의 공동개발’을 작년 10월부터 진행 중에 있다. 해당 연구를 통해 시각적 확인 없이도 촉각으로 차량내 조작 장치를 인식하고, 조작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