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전자담배 ‘릴’ 출시 100일만에 20만대 판매

-휴대성 우수하고 연속 사용 가능
-오피스가에서 특히 높은 인기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KT&G는 전자담배 ‘릴<사진>’의 판매량이 출시 100여일만에 20만대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지역에서만 판매된 가운데 기록한 수치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전자담배 릴은 지난해 11월 20일 공식 출시된 이후 이틀 만에 1만대가, 5일 만에 2만대가 팔려나가며 완판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여의도과 광화문, 강남 등 오피스가에서 높은 호응을 보이고 있다.


KT&G 관계자는 “릴은 스마트폰의 절반 가량인 90g의 무게로 휴대성을 높이면서도 연속 사용이 가능하고 다양한 온도 환경에서도 무리 없이 작동하는 등 강점을 갖춰 소비자들의 선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며 “전용담배 ‘핏(Fiit)’은 기존 일반 담배와 비슷한 맛을 구현해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전자담배 릴과 전용담배 핏은 서울지역 GS25ㆍCUㆍ세븐일레븐ㆍ미니스톱ㆍ이마트24 등 7700여개소에서 판매되고 있다.

임왕섭 KT&G 제품혁신실장은 “릴 공식 홈페이지에서 할인쿠폰을 발급받은 인원이 약 38만명으로 출시지역 확대시 급격히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릴과 핏을 함께 사용 시에 최적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만큼 소비자들이 불편함 없이 두 제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속히 판매지역을 확대 하겠다”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