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 핵사찰 받으면 초기비용 30억원 내겠다” 왜?

[헤럴드경제]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로부터 핵사찰을 받게 될 경우, 일본 정부가 인원과 기자재 조달에 필요한 초기 비용 3억엔(약 30억3000만원)을 부담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10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렇게 보도하며 일본 정부가 북한이 남북 회합에서 비핵화 의사를 보인 것과 관련해 이런 방침을 정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가 일찌감치 이런 방침을 정한 데에는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추진 과정에서 일본이 배제된 ‘재팬 패싱’이 있었다는 지적이 이는 가운데 북한의 비핵화 논의 과정에 적극 참여해 목소리를 높이겠다는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통신은 “한국과 미국이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에 비해 뒤쳐진 일본이 비핵화에 공헌하는 자세를 보여 존재감을 발휘하려는 것”이라며 “북한에 핵포기에 대한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도록 압박하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