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채널 재개했나…“트럼프, 北제안 앞서 북미대화 제안”

-日요미우리ㆍ아사히 보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제안하기 이전부터 뉴욕채널을 통해 비핵화 회담을 제안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1일 미국 정부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소식통이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 전부터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는 것을 유엔 루트 등을 통해 북한에 전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트럼프정권이 이전부터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을 모색해왔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북미 주요 소통채널인 뉴욕채널(미 유엔대표부와 북 유엔대표부와의 직접소통)을 재개했을 가능성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사진=AP연합]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앞서 지난해 말 “북한과 2~3개의 대화 채널을가동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지난 9일 아프리카 지부티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우리도 채널을 통해 북한과의 접촉을 반복해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사히신문은 미국 정부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정권이 북한 측이 핵ㆍ미사일 실험의 동결, 한미합동군사훈련의 용인, 비핵화 행동 등 3가지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북미 정상회담을 연기할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아사히는 미국 정부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9일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준비 회의을 처음 개최하고 이런 3가지 원칙을 대화의 전제로 삼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정상회담의 개최 시기와 장소, 의제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고 전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같은 날 “우리는 북한의 말과 수사에일치하는 구체적인 행동을 볼 때까지 이 만남(북미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구체적이고 검증할 수 있는 행동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