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범죄수익 추적수사팀 시범 운영

-금융ㆍ회계 분석 전문가 12명로 구성
-기업범죄, 부패비리 수사 역량 제고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경찰이 경제ㆍ금융범죄나 부패범죄 사건 수사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금융ㆍ회계 전문가로 구성된 수사팀을 시범 운영한다.

경찰청은 12일부터 금융ㆍ회계 분석 전문가 12명으로 구성된 ‘범죄수익 추적수사팀’(이하 수사팀)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치해 시범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수사팀은 금융계좌 분석, 회계ㆍ세무 분석부터 기업 압수수색 시 현장지원과 범죄수익 추적을 통한 ‘기소 전 몰수보전 신청’ 지원까지 주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지방청이나 일선 경찰서의 지원 요청에 따라 업무를 수행할 방침이다.

경찰은 수사팀이 초동수사 단계부터 은닉된 범죄수익을 신속히 찾아 동결하고 판결 후 몰수ㆍ추징ㆍ집행 등 범죄수익 환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대형 경제ㆍ기업범죄, 부패비리 범죄 등에 대한 수사역량을 높일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범죄수익 추적수사팀의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미비점을 보완해 전국에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 공인회계사, 세무사 등의 전문자격증 소지자를 채용해 범죄수익 추적수사팀에 배치하는 등 경찰수사 전문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