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대 난방용 LPG 입찰 나눠먹기 6개사 고발…과징금 59억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군부대에 난방ㆍ취사용 액화석유가스(LPG) 공급하는 계약 입찰에서 지역별로 나눠먹기식 담합을 저지른 8개사 공정당국의 제재를 받게됐다.

11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이들 업체들은 제1군수지원사령부가 지난해 2007년 12월부터 약 8년여간 강릉, 인제, 원주, 춘천 등 4개 입찰지역에서 매년 실시한 총 28건 374억원 규모의 입찰에서 지역별로 낙찰사와 들러리사, 낙찰가격 수준 등을 합의하고 이를 실행했다.

4개 입찰지역별 낙찰사의 경우, 강릉은 대일에너지(주)가, 원주는 (자)정우에너지가, 인제는 (자)두원에너지·(주)동해·(주)영동가스산업 중 하나의 업체가, 춘천은 (자)두원에너지·(주)우리종합가스 중 한 곳이 낙찰받기로 합의했다. 동방산업(주)를 제외한 6개사는 2007년부터 2013년까지 매년 실시된 4개 지역별 모든 입찰에서 합의한 대로 낙찰 혹은 수의계약을 진행했다.

[사진=헤럴드DB]

이들 7개사는 2006년 실시된 4개 지역별 입찰에서 업체간 가격경쟁 결과 가격이 하락하자 가격하락을 막고 적정 마진을 확보하기 위해 입찰담합을 계획했다.

이들은 적정 마진을 담보하는 낙찰 또는 계약 단가는 정유사로부터 공급받는 가격보다 200원 이상으로 정하는 한편, 투찰율 97∼99%의 높은 수준으로 투찰하여 낙찰받거나 고의적으로 유찰을 만들어 수의계약이 이뤄지도록 했다.

공정위는 담합에 참여한 8개사에 대해 앞으로 입찰 담합을 하지 않도록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59억200만원을 부과하고, 대일에너지(주) 등 6개사는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는 군부대 난방 및 취사에 사용되는 LPG에 대하여 지역 LPG 공급업체의 고질적 담합행위를 적발·시정한 것으로 향후 관련 입찰에서의 경쟁 질서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