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안 속아” 피해자 두 번 노린 보이스피싱 일당 덜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같은 피해자에게서 두 번씩이나 돈을 뜯어내려던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보이스피싱 조직원 진모(27)씨와 정모(28)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20대 여성 A씨는 5일 오전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수화기 너머로 들려온 목소리의 주인은 자신을 ‘검사’라고 소개하며 “당신 명의의 대포통장이 개설돼 범죄에 이용됐다. 피해를 막기 위해 예금을 인출해 금감원 직원에게 전달하라”고 지시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겁이 난 A씨는 예금 1천600만 원을 뽑은 뒤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인천 검암역 인근에서 금감원 직원에게 돈을 전달했다. 하지만 돈을 받아간 금감원 직원의 정체는 보이스피싱 조직원이었다.

A씨를 한 차례 속인 이들은 욕심이 났다. 다시 A씨에게 전화를 걸어 보험도 중도 해지해야 한다고 꾀었다. 해지 환급금 3천400만 원을 가로챌 속셈이었다.

하지만 뒤늦게 의심이 든 A씨는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고 영등포경찰서 보이스피싱 전담팀은 즉각 검거 작전에 나섰다.

경찰 지원을 받은 A씨는 보이스피싱 조직원과 통화를 이어갔고, 이튿날 돈을 건네줄 것처럼 속여 서울 신길역 인근으로 이들을 불러냈다.

현장에 대기 중이던 경찰은 보이스피싱 조직원 진씨와 정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은 달아난 공범을 쫓는 한편 이들의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