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껏 슬퍼할수도 없는 조민기 빈소, 유서에는…

-A4 6장 분량 자필로 빽빽하게 써내려가
-‘학생들 가족들에 미안하다’, ‘뉘우친다’
-유족 측 ‘연예인조문 취재도 자제해달라’

[헤럴드경제] “후배에게 사죄의 말을 올립니다.” “교만과 그릇됨을 뉘우친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미투’ 폭로로 물의를 빚어 끝내 극단적 선택을 한 배우 조민기의 유서가 일부가 공개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조씨가 전날 숨진 창고에서 A4용지 크기, 종이 6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그동안 같이 공부했던 학생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을 통해 일부 공개된 故조민기 유서.

조씨는 전날 오후 4시 5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대형 주상복합 건물 지하 1층 주차장 내 창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씨는 심정지 및 호흡정지 상태로 발견됐으며,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에 옮겨졌다. 하지만 병원에 도착할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사고 당일 오전 외출 중이던 아내에게 ‘바람 좀 쐬고 오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이후 연락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내는 조씨의 연락이 끊기자, 오피스텔 관리실에 조씨를 찾아달라 요청했고, 관리실 직원이 오피스텔 건물을 수색했다. 집에서 지하창고 열쇠 2개 중 1개가 없어진 것을 발견했고 아내는 창고에 내려갔다가 조씨가 숨진 것을 발견했다. 이어 보안팀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조씨가 오후 1시 20분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창고가 있는 지하 1층에 내린 것으로 파악했다. 검안의가 1차 검시한 결과 사망 시간은 오후 3시로 추정된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혐의점이 확인되지 않아 부검하지 않는 것으로 검찰과 협의 중”이라고 했다. 

배우 고 조민기의 빈소가 지난 9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2일이며 장지는 서울추모공원.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조민기의 유족 측은 장례 준비를 마치고 9일부터 조문을 받고 있다. 유족들은 빈소 외에도 조문객 등 장례식장에서의 취재를 전면 비공개 하기로 결정했다. 10일에도 취재 비공개 입장을 고수했다. 현재 유족은 큰 슬픔 속에 빈소를 지키고 있는 상황으로 고인의 사망과 관련해 입장을 전할 수가 없어 취재를 자제해줄 것을 재차 당부했다.

더불어 연예인 조문객 취재도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유족 측은 이날 취재진에 “유족이 장례식을 비공개로 치르길 원한다”면서 “발인식에는 유족들과 지인들만 참석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