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민 멀티골…인천, 전북 꺾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인천 유나이티드가 문선민의 멀티골을 앞세워 강력한 우승후보 전북 현대를 안방에서 꺾었다.

인천은 1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라운드 전북과의 홈경기서 문선민의 멀티골을 앞세워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지난 강원과의 개막전에서 1-2로 패했던 인천은 홈에서 전북을 꺾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사진=인천유나이티드 구단 홈페이지]

인천은 경기 시작 3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역습 찬스에서 쿠비가 우측 사이드를 돌파한 뒤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반대 편에서 쇄도하던 무고사의 슈팅이 골키퍼에 맞고 흐르자 문선민이 마무리했다.

전북도 곧바로 반격했다. 동점골의 주인공은 김신욱이었다. 김신욱은 전반 16분 티아고의 크로스를 골문으로 쇄도하면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후 양팀은 팽팽한 접전을 펼치면서 상대 골문을 노렸다. 인천에 다시 한번 기회가 왔다. 전반 25분 무고사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2-1로 앞서갔다.

전북은 전반 41분 아드리아노가 상대 골키퍼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하며 균형을 맞췄다.

후반 들어 전북이 공격을 강화하며 인천의 골문을 노렸지만 골키퍼 실수에 다시 흔들렸다. 후반 9분 인천 진영 후방에서 한석종의 롱 패스가 전북의 골문을 향했고 전북 골키퍼 황병근이 수비수와 사인 미스로 볼을 놓쳤다. 문선민이 이를 놓치지 않고 빈 골문을 향해 밀어넣으면서 환호했다.

전북은 후반 16분 아드리아노와 한교원을 빼고 이동국과 로페즈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지만 끝내 인천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고개를 떨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