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1년…‘박근혜 석방하라’ 보수단체, 5000여명 집회

-보수단체, 서울역 광장 태극기 집회 열어
-진보단체, 시민문화제 ‘죄를 묻다’ 개최

[헤럴드경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를 받은 지 1년이 지났다. 이에 10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는 보수단체를 비롯해 진보단체들의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역 광장에서 5000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박 전 대통령 무죄’, ‘불법탄핵 규탄’ 등을 주장하는 이른바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박근혜 무죄’라고 적힌 피켓 등을 든 참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은 “종북 좌파 세력들이 거짓, 선동, 음모, 조작으로 박전 대통령을 몰아냈다”며 “거짓 ‘촛불 쿠데타’로 권력을 찬탈한 문재인 좌파 독재 정권을 몰아내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진실이자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년인 10일 오후 서울역광장에서 대한애국당 주최로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숭례문, 한국은행, 종각역을 지나 안국역 4번출구까지 행진했다.

앞서 오후 1시 30분에는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 800명(경찰 추산)이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규탄·이적세력 비판’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행사를 마치고 종로구 수운회관으로 행진했다.

같은 시간 지하철 3호선 안국역 5번 출구 앞에서는 3·10항쟁 순국열사추모위원회 400명(경찰 추산)이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지난해 탄핵반대 집회 중 사망한 4명을 기리는 추모 의식도 했다.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도 ‘태극기행동본부’ 300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태극기 집회를 열고 ‘문재인 퇴진’을 외쳤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종각, 광화문을 지나 청와대 앞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행진했다.

한편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 등 대학생 단체는 오후 3시께 서울 종로구 대학로마로니에 공원에서 ‘대학생 국회’ 행사를 열고 대학생을 위한 정책을 정치권이 실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청산해야 할 적폐가 많이남았다”며 “정권이 바뀌었지만, 대학생들의 현실은 크게 변하지 못했다. 촛불의 요구가 실현될 수 있도록 대학생들이 모였다”고 말했다.

4·16가족협의회·4·16연대는 오후 5시부터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 1년 광화문 시민문화제 ‘죄를 묻다’를 개최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