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아이스크림 ‘꿈깨세요’

-쪼그라드는 빙과시장, 2조원대→1조원대 중반으로 줄어
-판매자가 가격결정 ‘오픈프라이스’ 빙과업계 수익 악화
-‘반값 아이스크림’…제조사, 울며 겨자먹기로 저가납품
-빙그레 이어 해태제과ㆍ롯데푸드(제과)도 정찰제 도입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달콤시원한 맛으로 무더위를 달랬던 아이스크림 인기가 시들해졌다.

커피, 디저트 등 대체제가 많이 생겼고 주소비층인 어린이 인구감소 등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때 2조원을 넘었던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은 지난해 1조원대 중반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리막길 걷는 아이스크림 시장= 1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소매점 매출 기준으로 지난해 빙과시장 규모는 1조6837억원 규모였다.

이는 2016년 1조9618억원보다 약 2800억원(14.2%) 감소한 수치이다. 빙과시장 규모는 2013년 1조9371억원에서 2014년 1조7698억원으로 감소했으나 2015년 2조184억원으로 회복했다. 이후 2016년 2조원 아래로 떨어졌고 지난해 1조6000억원대로 매출이 급감했다.

지난해에는 모든 유통채널에서 아이스크림 매출이 줄었다. 편의점 아이스크림 매출은 2013년 2995억원에서 2016년 5185억원까지 급증했다가 지난해 4949억원 규모로 주춤했다. 체인슈퍼 매출은 2013년 1274억원에서 2015년 2546억원 규모로 늘었다. 이후 2년 연속 감소해 지난해 2199억원 규모로 떨어졌다.

아이스크림은 동네수퍼에서‘반값 아이스크림’으로 팔리면서 미끼상품으로 전락했다. 이에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다. 빙과업계는 비정상적 가격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정찰제 도입을 늘려가고 있다. 그러나 아이스크림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매해 소비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독립슈퍼는 2013년 1조4468억원 규모였으나 지난해 매출은 2816억원에 불과했다. 빙과업계 관계자는 “아이스크림 시장이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며 “신제품을 계속 내놓고 있지만 매출이 줄고 수익성도 떨어져 적자가 난다”고 했다.

▶반값 아이스크림 사라진다…정찰제 도입= 아이스크림은 최종판매자가 판매가격을 결정하는 오픈프라이스 제도가 적용된다. 이 때문에 동네 수퍼에서는 ‘반값 아이스크림’을 내세우며 미끼 상품으로 활용했다. 이에 제조사들의 수익은 날로 악화됐고 ‘더이상은 안된다’며 2012년부터 가격정찰제 도입을 시도했다. 그러나 판매업체의 반발에 가로막혀 번번히 실패를 봤다. 빙과업계는 최근 또다시 권장소비자 가격을 표시하기로 결정하며 정찰제 도입을 시도하고 나섰다.

빙그레는 올해부터 투게더와 엑설런트 등의 제품에 권장소비자 가격을 표시하고점차 가격정찰제 제품을 확대하기로 했다. 롯데제과는 이달부터 셀렉션, 티코 등의 제품 상자에 권장소비자가격을 표기하고 있다. 롯데푸드도 이달부터 구구 제품에 권장소비자가격을 표기해 공급하고 있다. 해태제과는 베스트원, 체리마루, 호두마루 등 패밀리 아이스크림 제품 가격을 표기하고 있다. 제조업체가 제품에 가격을 표기해도 최종 판매 가격은 소매점이 결정한다.

그러나 업계는 가격정찰제를 통해 모든 유통매장에 대한 공급가격을 일원화하고일종의 기준가격을 제시함으로써 왜곡된 가격 구조가 바로잡히기를 바라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치열한 경쟁 속에 공급가격이 내려가 제조업체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저가에 납품해왔다”며 “가격정찰제 확대로 시장이 정상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