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ㆍ뇌병변 장애인들의 ‘흥’…“패럴림픽 무대 소원 이뤘어요”

[헤럴드경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가 9일 패럴림픽 개최지인 대관령면에 들어서자 주변에 북과 꽹과리 소리가 울려 퍼졌다.

이 신명 나는 소리를 만들어 낸 사람들은 지체, 자폐성, 뇌 병변, 시각 장애를 가진 8명. 강원도 장애인종합복지관 평창분관 ‘두드림 팀’ 팀원들이다.

이들은 대관령면 성화봉송 시작 지점에서 ‘평창의 노래’ 등 난타 공연으로 동행의 불꽃을 맞이했다.

성화봉송 축하공연으로 눈길 모은 평창 ‘두드림 팀’. [강원도 제공=연합뉴스]

두드림팀은 ‘우리집 마당’에서 열리는 패럴림픽 무대를 학수고대했다. 전문적인 난타팀에 비해 실력은 좀 부족할 수 있겠지만, 장애를 극복하고 역동적인 리듬을 만들어내는 공연을 통해 희망을 나누고 싶었다.

성화봉송 축하공연은 그 꿈이 실현된 순간이었다.

공연이 끝난 뒤 팀원들은 “패럴림픽 무대 소원을 이뤘다”며 패럴림픽 성공개최를 위해 한몫을 해냈다는 사실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두드림 팀원들은 20대부터 70대까지 연령도, 장애유형도, 활동 경력도 다르다. 이들은 2013년 장애인 해냄 평생대학 프로그램 중 하나인 난타 리듬 익히기 수업에서 처음 북채를 잡았다.

수업의 진도가 더딜 수 밖에 없지만 자원활동가들이 장애인과 ‘동행’하고 있다. 팀원 중 6명이 개창 때부터 활동한 고참들로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왔기에 팀워크 하나만큼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

공연하러 다닐 때마다 육체적으로 느끼는 불편함보다 공연을 통해 느끼는 자부심이 훨씬 컸기에 복지관에서 외부 공연 일정을 잡지 않으려 해도 팀원들이 무대에 설 기회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할 정도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