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도박’ 나선 트럼프, 함정에 빠질까 걱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사업가이자 워싱턴 정가의 아웃사이더였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북 정책에 신중했던 전임자들과 다른 길을 걷고 있다.

그가 그동안 북한과 주고받은 거친 설전뿐 아니라 지난 60년간 북한과 상당한 거리를 둔 미국 외교를 고려해도 북미정상회담에 합의한 것은 파격이어서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쇼맨 트럼프가 오바마의 신중한 대북접근법을 포기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많은 전문가가 북미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를 환영한다고 전했다.

다만 전임 정권의 고위 관리들 사이에서는 북한이 합의를 깬 역사가 있기에 더욱 조심스럽고 신중한 외교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고 로이터는 소개했다.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유엔 주재 미국대사였던 빌 리처드슨은 북미정상회담을 “도박”이라고 표현하며 “그(트럼프)가 함정에 빠질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버락 오바마 백악관에서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을 지낸 네드 프라이스는 “이회담이 미국의 이익을 증진하는 폭넓은 전략 없이 진행되면 김정은을 위한 선전이 될 수 있어 우리는 분명하게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행정부에 몸담았던 전직 관리들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북한 최고 지도자를 만나지 않은 이유가 있다고 말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맥파울 전 러시아 주재 미국대사는 “북한이 비핵화에 진지하지 않기 때문에 미국의 구체적인 안보 목표 달성 없이 회담장에 앉는 것은 (북한) 정권에 정당성을 부여할 뿐이라는 게 우리 평가였다”며 설명했다.

로이터는 북미정상회담 개최로 극적인 걸음을 내딛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가 주목받기를 좋아하는 그의 성향을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외교 각본을 버리고 자신에게 이목을 집중시키고, 북한 문제가 통제 불능 상태가 되기 전 이를 해결하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국무부 부장관을 짐 스타인버그는 “이것이 단지 그의 엄청난 자신감인지, 그가 이기는 방법을 계산하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충분히 생각했는지는 항상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