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55개 수상…최다 기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삼성전자가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인 ‘iF 디자인 어워드 2018’에서 무려 55개의 상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10일 “제품 부문에서 금상 4개를 포함해 총 40개, 콘셉트 부문에서 5개,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8개, 패키지 부문과 서비스디자인 부문에서 각 1개의 상을 받았다”면서 “이로써 자사의 ‘iF 디자인 어워드’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밝혔다.


제품 부문에서는 프리미엄 빌트인 냉장고(모델명 BRR9000M)를 비롯해 게이밍 PC인 ‘데스크탑 오디세이’, 화면 비율 32대 9의 49인치 QLED 게이밍 모니터 ‘CHG90’, 급속 무선충전기 컨버터블과 배터리팩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갤럭시 S8과 S8 , 갤럭시 노트8, 액자형 TV인 ‘더 프레임’, QLED TV ‘Q9’, 프리미엄 주방가전 ‘셰프 컬렉션 포슬린’, 무선청소기 ‘파워건 VS8000’ 등도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상을 받았다.

콘셉트 부문에서는 TV 시청 외에도 항상 시각적인 아름다움과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콘셉트인 ‘에어 퀄리티 비주얼라이제이션’ 등이,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카메라의 시각적 정보를 활용해 사용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빅스비 비전(Bixby Vision)’이 수상했다.

이밖에 패키지 부문에서는 360도 측면에서 제품의 스토리를 전달하고 하나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공하는‘웨어러블 앤드 모바일 프리미엄 액세서리 패키지 아이덴티티’가, 서비스디자인 부문에서는 실시간 원격 진료 서비스인 ‘건강 Q&A’가 각각 상을 받았다.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이돈태 부사장은 “사용자를 배려하는 디자인으로 의미있는 가치를 전달하는 혁신적인 생활 속 경험을 지속적으로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953년부터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주관으로 진행되는 ‘iF 디자인 어워즈’는 독일의 ‘레드닷’(reddot),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으로 꼽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