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국방차관, “5ㆍ18은폐보고서 작성주장, 사실 아냐”

-“해당 방송사에 정정보도 요청”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서주석 국방차관은 11일 서 차관이 5ㆍ18사태 당시 군의 개입을 은폐ㆍ왜곡한 ‘5ㆍ11연구위원회에 참석해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날 “KBS광주방송의「서주석 차관 “511보고서 썼다”」 제하 보도와 관련하여 서주석 국방부 차관의 입장을 아래와 같이 밝힌다”며 “보도와 같이 5월 단체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서주석 차관이 당시 511연구 보고서를 2건 작성하고, 관련회의 2번 참석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국방부 출입 기자들에게 공지했다.

서 차관은 “전날 광주를 방문하여 5월 단체 관계자분들과 만나 그동안 511연구위원회와 관련하여 제기되었던 사안에 대해 소상히 설명 드렸다”며 “그러나 그 자리에서 해당보도와 같이 말한 바 없다. 회의결과를 브리핑한 5.18기념재단 관계자 역시 서 차관이 보고서 2편의 작성에 부분 관여했다고 언급했을 뿐이며, 회의 참석에 대한 내용도 한 단체장이 착오로 발언한 것을 기념재단 관계자가 부인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서 차관은 보도에 언급된 기념재단 관계자와 해당 단체장도 KBS광주방송 측과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부연했다.

이날 서 차관이 ‘511 연구위원회’에 참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5ㆍ18기념재단은 “아직은 거취표명을 요구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5ㆍ18기념재단에 따르면 재단 김영진 이사장과 김양래 상임이사,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회장단은 전날 광주를 찾은 서 차관과 2시간가량 면담했다.5ㆍ18단체에 따르면 서 차관은 여러 군 자료를 가져와 511 연구위원회가 생겨난배경과 당시 자신의 역할을 설명했다.이 자리에서 서 차관은 ‘국방부가 국회 청문회에 대비해 특별대책위원회를 구성한 1988년 당시 한국국방연구원(KIDA) 연구원으로 이 대책위와 실무위에 참여했지만, 511 연구위원회에 직접 관여하지는 않았다’라고 5ㆍ18단체에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5ㆍ18단체는 “서 차관이 ‘정보공개 청구 절차를 통해 국방부에 요청하면 관련 자료를 모두 전달하겠으며 검증이 필요한 부분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5·18을 왜곡한 511 연구위원회의 실체를 규명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지만, 서 차관이 그러한 활동을 주도했는지 현재로써는 파악할 방법이 없다”라고 면담 결과를 정리했다.

면담에서 서 차관은 ‘5ㆍ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시행령을 마련하겠다는 뜻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차관은 지난달 20일에도 조직적으로 5ㆍ18 역사를 왜곡한 군의 만행을 사과하고, 광주에서 5ㆍ18단체 관계자와 만나 자신이 5ㆍ11 연구위원회에 실질적으로 참여하지 않았음을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