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이인제, 이명수로 충남지사 후보군 압축, 승리 노린다

[헤럴드경제]자유한국당이 ‘안희정 쇼크’를 등에 업고 이인제 전 의원과 이명수 의원을 충남지수 후보군으로 압축, 충남지사 선거의 승리를 노리고 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 파문 이후 지역 민심이 변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해볼 만하다”는 기류가 확산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한국당의 충남지사 후보군은 이인제 전 의원과 이명수 의원 2명으로 압축되는 모양새다. 애초 이완구 전 국무총리도 거론됐지만, 한국당은 이 전 총리를 유력 후보군으로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제 전 의원의 경우 계속해서 출마 의지를 보여 온 데다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다만 지난 총선 당시 지역구(충남 논산시 계룡시 금산군)에서도 패한 이 전 의원이 충남 전체를 아우르는 선거에서 어느 정도 득표력을 보일지가 의문이라는 시각도 있다.

이명수 의원은 충남 행정부지사 출신이라는 점에서 해볼 만 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대부분의 공직 생활을 사실상 충남 지역에서 한 만큼 충남 사정에 밝고, 지역 내 인지도도 높다는 점 역시 강점으로 꼽힌다. 그러나 당 지도부 사이에서는 당초 출마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다가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 파문 이후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는 인식이 있어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한국당 지도부는 충남지사 선거에서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보고 있다. 현지에서 안 전 지사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유력한 민주당 후보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현재 선거 운동을 전격 중단한 상태라는 점에서 호기로 삼고 있다. 박 후보는 안 전 지사의 최측근으로 안희정 마케팅을 벌여 왔다. 최근에는 ‘불륜설’과 ‘내연녀 공천설’까지 터져 나와 그가 과연 선거에서 완주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인 목소리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또 다른 민주당 예비후보인 복기왕 전 아산시장도 당분간 공식 일정을 자제하기로 했다. 그간 안 전 지사와 일정한 거리를 두고 선거 운동을 해 온 양승조 의원은 일정을 소화하고 있지만, 그 역시 민주당에 불리한 이번 사태의 여파를 예의주시하는 모양새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안 전 지사 사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충남지사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까지 하면서 대여(對與)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