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계륵’ 공동교섭단체 받을까

- 11일 의총서 끝장토론…디지털소통위는 당원 의견수렴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정의당은 11일 민주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안건으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끝장토론’을 벌인다.

정의당 소속 의원 6명은 이날 오후 6시 여의도 한 식당에 모여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하자는 평화당의 제안을 받아들일지, 받아들인다면 앞으로 어떤 절차를 밟을지에 대해 의논한다.

이날 토론 이후 12ㅇ일 상무위와 13일 정례 의총에서 논의를 진전시킬 계획이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은 가급적 신속하게 공동교섭단체에 대한 의원단의 입장을 내놓을 방침이었다.

그러나 지난 7일 광역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한 당원들의 팽팽한 찬반 여론이 확인된 후 당내 분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졌고, 잠정 결론 도출에도 제동이 걸린 상태다.

특히 전남 등 일부 지역의 반발이나 민주노총 등 노동계의 반대는 지방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기에 당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평화당의 제안이 정의당에는 ‘계륵’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평화당의 제안을 거절하면 원내 영향력을 키울 기회를 놓치게 되고, 제안을 수용하면 당원들의 대거 이탈이나 내부 갈등이 불거질 수 있어 조심스럽다.
이런 상황에서 정의당이 긴급 의총을 여는 것은 공동교섭단체와 관련한 논의가 지지부진해지지 않도록 의원단이 가닥을 잡고 되도록 빨리 매듭을 짓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편 정의당 디지털소통위원회는 지난 9일부터 인터넷을 통해 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한 당원들의 의견을 묻고 있다.

당원들은 찬반 이유뿐 아니라 당원 총투표 등 필요한 절차에 관한 의견도 주관식으로 제시하고 있다.

정의당은 오는 17일 열리는 전국위원회를 마지노선으로 당내 논의를 계속 이어 갈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