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79% “일본 신뢰할 수 없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인 5명 중 4명은 일본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는 일본 단체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의 공익재단법인 신문통신조사회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태국, 중국,프랑스 등 6개국에서 각각 1천명씩을 대상으로 지난 1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인 응답자의 79.4%는 일본을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고, 신뢰할 수 있다는 대답은 19.2%에 그쳤다.

[사진=헤럴드경제DB]

신문통신조사회는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4년째 같은 방식의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일본을 신뢰할 수 없다고 답한 한국인의 비율은 2015년 79.4%였던 것이 2016년 81.0%, 2017년 85.7%로 늘었고 올해는 6.3%포인트 줄었다.

해마다 수치가 다소 다르긴 하지만, 이처럼 일본에 대한 한국인들의 신뢰도가 낮은 것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출범이후 일본이 과거사를 부정하고 군국주의로 회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정권은 2012년 12월 출범후 올해까지 6년 연속 방위비 예산을 늘리며 군사대국화를 꾀하고 있으며 일본을 전쟁가능국가로 변신시키기 위해 평화헌법(헌법 9조) 개정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연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책임을 부정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으며 남북한 화해 분위기에 대해서도 찬물을 끼얹는데 집중하고 있다.

일본에 대한 신뢰도는 한국인 다음으로는 중국인에게서 낮았다. 중국인 응답자 사이에서 일본을 신뢰할 수 없다고 대답한 비율은 74.1%였고, 신뢰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23.9%였다.

반면 태국인들은 96.2%가 일본을 신뢰할 수 있다고 말해 일본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높았다. 또 미국인의 일본 신뢰도도 높은 편이어서 신뢰할 수 있다고 말한 응답자가 전체의 81.0%에 달했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 역시 비슷한 추세였다. 일본에 호감을 가지고 있다고 대답한 응답자의 비율은 태국인과 미국인 사이에서 각각 96.2%, 81.0%로 높았지만, 중국인과 한국인 사이에서는 각각 27.9%와 38.3%에 그쳤다.

한편 한국의 설문 응답자 중 일본을 방문한 적 있는 사람의 비율은 52.2%로 조사대상 국가 6곳 중 단연 높았다.

일본 방문 경험자의 비율은 한국을 제외하면 미국(11.1%)만 10%를 넘었고, 나머지는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설문에서는 각 국가 설문 응답자에게 알고 있는 일본인의 이름을 1명씩 대도록 했는데, 한국인의 경우 59.0%가 아베 총리를 꼽았다.

안중근 의사가 저격한 초대 조선통감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1841∼1909), 임진왜란을 일으킨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1537∼1598)가 뒤를 이어 많이 언급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