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공격 경영 선언…박진수 부회장 “2020년까지 매출 36조4000억원”

연 평균 15% 성장, 2020년 매출 36조4000억원 목표

“배터리 사업이 절반 할 것” 자신감

바이오, 배터리 등 신성장 동력 위해 과감한 투자

[헤럴드경제=이슈섹션]LG화학이 오는 2020년까지 연 평균 15% 이상의 성장을 목표로 잡았다. 글로벌 화학기업들의 매출 증가율이 1%대에 머물러있다는 것을 감안하면 ‘공격 경영’이라 할 만한 목표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지난 9일 충남 서산 대산공장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2020년까지 연 평균 매출 15% 이상의 고도성장을 달성하겠다”며 경영 목표를 밝혔다. 지난해 25조6980억원이었던 매출액을 오는 2020년까지 36조4000억원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는 업계를 놀라게 할만한 목표다. 2010년대에 들어서면서 글로벌 화학 기업들의 매출 증가율은 1%를 채 넘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독일 바스프는 연 평균 0.5% 성장에 그쳤고, 미국의 다우케미칼과 일본 미쓰비시 화학은 오히려 1.8% 가량 매출이 하락했다. LG화학도 예외가 아니었다. 같은 기간 동안 성장률은 0.9%였다.

이런 상황에서 박 부회장이 고도성장을 목표로 삼은 것은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사업에서의 자신감 때문이다.

박 부회장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늘어날 매출 10조원 중 반 정도는 전지에서 나올 것”이라며 “특히 자동차 전지와 ESS(에너지 저장장치)가 상당히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부회장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고가 30개 회사로부터 42조원에 달하고 있고, 올해도 조금씩 늘고 있다.

배터리 쪽도 전망이 황금빛인 것만은 아니다. 코발트 등 배터리 원료인 금속 가격이 급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박 부회장은 “리튬이나 니켈, 코발트 등 배터리 원료를 갖고 있는 회사들과 협업한다든지, 조인트 벤처를 고려하는 식으로 계획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격이 급등한 원료는 덜 사용하는 공법 등을 개발하는 방법도 감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지 외에 “기초소재, 정보전자, 바이오 쪽에서 고르게 매출이 늘 것”이라고 전했다. LG화학은 지난 2016년 팜한농을, 지난해에는 LG생명과학을 인수해 바이오쪽 포트폴리오를 강화했고 미래 전략을 짰다. 박 부회장은 “바이오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인프라와 시스템을 실제로 실행하고, 이와 병행해 전략을 현실화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에너지와 물, 바이오, 차세대 소재 등 신 성장 동력 분야의 성장을 통해 다음해에는 사상 최초로 매출 30조원대를 열고, 그 이듬해인 2020년에는 매출 35조원을 돌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화학은 과감한 투자를 이어갈 예정이다.

먼저 시설과 연구개발에 사상 최대의 금액을 투자, 지난해보다 52% 증가한 3조8000억원을 시설투자에 쏟을 계획이다. 연구개발 예산은 지난해보다 22.2% 늘어난 1조1000억원이 잡혔다.

배터리와 바이오 등 집중 육성 분야의 인재들을 지난해보다 50% 늘려 1500여명 가량 채용할 계획이다. 안전환경 분야 투자도 전년의 2배로 잡았다. 총 1400억원이 투입된다.

박 부회장은 “인수합병(M&A)은 성장하는 방식 중 아주 파워풀한 것 중 하나”라며 “석유화학 뿐 아니라 전 사업에 걸쳐서 인수합병 조직을 갖추고 열심히 보고 있다”고도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