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태도변화 환영” 73%…진정성은 의심

리얼미터 조사서 “불신” 많아

북한 김정은의 대화 의지 표명에 대해 우리 국민의 상당수는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다만 ‘진정성’에 대해서는 20대를 포함한 대부분 연령층에서 신뢰하지 못한다고 했다.

12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최근 북한의 남북정상회담과 미북정상회담 제안 등 일련의 태도와 관련해 ‘믿음은 안 가지만, 환영한다’는 ‘불신환영’ 응답이 45.7%로 가장 높았고, 이어 ‘대체로 믿음이 가고, 환영한다’는 ‘신뢰환영’(27.4%)이 뒤를 이었다. ‘믿음이 안 가고, 환영도 못한다’는 ‘불신환영못함’ (18.4%), ‘대체로 믿음은 가지만, 환영은 못한다’는 ‘신뢰환영못함’(5.0%) 순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태도 변화와 관련 긍정적으로 보는 견해가 73.1%로 높았다. 우리 국민 대다수가 최근 북한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에 대해 환영은 하지만, 진정성은 여전히 믿지 못하겠다는 불신감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불신 69.3% vs 신뢰 24.7%), 경기인천 (68.1% vs 28.5%), 대전충청(65.7% vs 34.3%), 광주전라(64.4% vs 28.7%), 서울(62.5% vs 31.7%), 부산경남(56.0% vs 44.0%) 순으로 ‘불신’ 응답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257명에게 접촉,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4.9%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최정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