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구기업 아세안 시장 사로잡았다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 가구기업들의 아세안(ASEAN) 시장 진출에 파란불이 켜질 전망이다.

경기경제과학진흥원은 말레이시아에서 개최되는 아세안 지역 최대 규모의 가구전시회에 처음 경기도관을 마련하고 도내 가구기업 8개사의 참가를 지원, 422만 달러의 성과를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루 PWTC(Putra World Trade Centre)에서 열린 ‘2018 말레이시아 국제가구전시회(MIFF 2018)’에 마련된 경기도관에 도내 가구기업 8개사가 참여해 총 127건 422만 달러 상당의 수출상담을 진행하고 336만달러 수출계약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말레이시아 국제가구전시회(MIFF)’는 세계 10대 가구 전시회 중 하나로, 아세안지역에서는 최대 규모의 가구ㆍ인테리어 분야 전시회로 알려져있다.

올해 행사는 9개국 600개사가 참가해 사무용가구부터 생활가구, 주방가구, 건축가구, 조명 등 다양한 제품들이 선보였다. 경기도는 도내 가구기업들의 아세안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MIFF 2018’에 경기도관을 구성했다.

도는 경기도관에 참여한 8곳의 도내 가구기업들을 위해 부스임차료, 기본장치비, 편도운송비 등을 50% 이내에서 지원했으며, 초보 수출기업을 위한 바이어발굴 서비스도 지원했다.

임종철 경기도 경제실장은 “국내 가구산업이 국제시장에서 중심이 될 수 있도록 경기도가 나서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경기도는 올해도 브라질 상파울루(7월), 중국 상하이(9월), 독일 쾰른(10월), 러시아 모스크바(11월) 등 글로벌 유명 가구전시회에 경기도관을 마련 도내 가구기업들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