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중고생 5723명 생활장학금 44억 지원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는 가정형편으로 학업중단이 우려되는 중·고생을 위해 생활장학금 44억4600만원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도내 저소득층 청소년 5723명으로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및 근로청소년, 다문화가정, 북한이탈주민 가정 등의 청소년에게 우선 지원된다. 도는 중학생에게는 60만원, 고등학생에게는 90만원을 상·하반기로 나눠 50%씩 지급할 계획이다.

신청을 원하는 청소년은 오는 28일까지 해당 주소지 읍·면·동 주민자치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경기도는 생활장학금을 2004년부터 매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14년간 총 5만3008명에게 380억여원을 지원했다. 복권기금을 재원으로 생활장학금을 지원하는 곳은 전국에서 경기도가 유일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